메뉴

정세균 총리, 코인노래방에 청소년출입 엄격관리 지시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인노래방에 청소년출입을 엄격히 관리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가 시작된 20일 “지역감염의 매개체가 된 코인노래방에 대해서는 청소년의 출입을 엄격하게 관리 또는 자제하도록 하는 조치도 검토해달라”고 방역당국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때 “확진자 동선에 학원이나 노래방 등 학생들의 출입 장소가 포함될 경우 최우선으로 신속히 조치하라”고 이렇게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태원에서 시작된 지역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병원감염이 발생하는 등 위험요인은 여전히 있다”고도 했다.

 

정 총리는 계속해서 “정부는 철저한 역학조사와 광범위한 진단검사를 통한 확진자 조기 발견과 격리를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특히 등교수업이 시작된 만큼 학교와의 연결고리 차단에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