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제동’에게도 쓰여진 ‘소녀상 성금’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상임대표로 있던 ‘안성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2017년 당초 목적과 달리, 1500만원에 상당하는 김제동씨 강연료를 지급하기 위해 별도 모금을 집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선일보의 19일자 단독 보도에 따르면 건립추진위는 이 당선인 주도로 2017년 4월부터 소녀상 건립을 위해 거리모금에 나섰다.

 

다만 이 당선인이 기부금을 김제동 강연비로 지출하자고 하자, 일부 추진위원들은 반대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위는 결국 강연료 기부금 약 800만원을 별도로 걷었고, 소녀상 건립 모금 700만원을 합쳐 김제동씨 초정에 썼다.

 

추진위 관계자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 때 “이 당선인이 ‘내가 책임지겠다’며 김제동씨 초청을 강행했다”고 했다.

 

그 결과, 2017년 10월 김제동씨는 한경대에서 2시간가량 ‘안성 역사 특강’을 했다.

 

한편 김제동씨는 “아이들이 살아가는 땅에서 전쟁하자는 사람은 없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역사 내용을 전달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