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두환’은 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

 

“전두환 씨는 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때 “어제는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이라며 “국민들은 5·18 정신을 기리고 있을 때, 전두환 씨는 대리인을 통해 죄를 인정하고 반성하기는커녕 발포 명령을 부인하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뻔뻔한 태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전두환 씨는 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5·18을 둘러싼 가짜뉴스의 온상”이라며 “5·18 북한개입설의 원조도 당시 전두환 신군부”라고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5·18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겠다”며 “학살의 책임자들이 끝까지 죄를 부정하도록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전두환 씨 등이 더 이상 거짓된 주장을 할 수 없도록 5.18 역사왜곡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며 “1000억 원이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필요하다면 전 씨의 사후에도 추징할 길을 열겠다”며 “진실을 고백할 때만 진실과 화해의 길도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