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물산, 반포3주구 안심아파트로 조성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18일 “반포아파트 3주구 재건축사업에 입찰하며 대를 이어 살고 싶은 아파트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강력한 보안 환경을 구축해 입주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고 원스톱 생활 서비스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우선 단지 출입구와 놀이터, 주차장에는 500만 화소의 CCTV가 설치되며 에스원에서 제공하는 지능형 영상 감시 시스템과 연계하여 침입이나 화재, 쓰레기 방치, 쓰러짐 등의 상황을 자동으로 감지하여 사고나 범죄를 예방할 계획이다.

 

또 단지와 상가로 직접 이어지는 9호선 구반포역 연결통로에도 500만 화소의 CCTV를 설치하여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제공한다.

 

주차장 내에서의 안전을 위해 모든 동 지하에서 커뮤니티센터까지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폭 1.5m 이상의 보행자 동선을 확보하고 안전한 주차를 위해 폭을 2.5m로 넓힌 안정적인 주차공간을 확보한다.

 

각 동별 지하에 프라이빗 드롭-오프 존과 컨비니언트 로비를 설치하고 우편이나 택배보관함, 코인 세탁실 및 세대창고를 제공해 원스톱 생활 서비스 환경을 구축, 일상의 편리함을 도모할 계획이다.

 

놀이터와 주차장에는 비상벨 시스템을 설치하고 엘리베이터 내부에 카드키 인식 시스템을 적용해 목적층으로만 접근이 가능하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세대에는 얼굴인식 출입 시스템이 적용되며 IoT 홈패드를 통해 외부인 침입 시 자동으로 녹화하는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20년 노하우를 담아 최상의 사업 조건을 제안했으며 반포를 대표하는 새로운 랜드마크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