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극단선택 경비원’ 폭행 혐의 주민, 10시간 조사서 혐의 부인

“최근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후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사건 혹행 가해자로 지목된 주민이 약 10시간에 걸친 경찰조사 끝에 혐의를 부인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전날 오후 2시쯤 폭행 등 혐의를 받는 서울 강북구 소재 A아파트 입주민 B씨를 소환조사했다. B씨는 조사 시작 시간보다 앞선 그날 오후 1시쯤 경찰서에 도착했다.

 

이날 0시 10분께 조사를 마치고 모습을 드러낸 B씨는 취재진 질문에 응하지 않고 현장을 나왔다. B씨는 선글라스를 썼고, 마스크는 턱 부분으로 내려서 착용했다.

 

B씨는 조사과정에서 쌍방폭행은 아니지만 억울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쌍방폭행을 주장해도 혐의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