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미향 빨리 해명해야”…민주당에서도 지적 쇄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일본군 피해자 할머니 기부금 사용 및 자녀 유학 자금 논란을 향한 여권의 지적이 쇄도하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워낙 여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당에서 본인의 소명과 검찰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어제오늘 여론의 변화가 분명히 있다고 보인다”며 “여론의 변화뿐 아니라 저희 당과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의 여론 변화도 분명히 있다”고 이렇게 말했다.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때 “윤 당선인은 기부금 등 사용내역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피해 할머니에 의해 회계처리 관련 의혹이 제기된 만큼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그 내역을 투명히 공개해야 한다”고도 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