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철수 "5.18 역사적 진실, 헌법전문에 담아야"

문재인 대통령도 언급한 바 있어

 

(시사1 = 윤여진 기자)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 하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21대 국회에서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헌법 개정을 통해  5·18 역사적 진실을 헌법 전문에 담을 것과 국민통합 역사를 함께 써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언급한 바 있고 지난 20대 국회 헌법 개정 논의과정에서도 검토됐다”면서 “여야 정치권이 흔쾌히 합의하고 국민께서 동의해 5·18이 헌법 전문에 담긴다면 불필요한 논쟁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대표는 "5·18 정신을 진심으로 기리고 실천하기 위해 국가권력의 사유화를 막을 방안이 함께 추진되어야 한다"며 "권력이 국민 위에 군림하거나 법치를 벗어나 사용할 수 있는 사유재가 아니라 불의의 세력들에게 찬탈당하고 민주적으로 통제되지 못했을 때 어떤 국가적, 국민적 불행이 일어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여당의 5·18과 야당의 5·18이 다를 수 없다"며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산업화의 역사와 군사정권과 권위주의 체제를 물리친 민주화의 역사는 모두가 함께 안고 가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객관적 사실에 입각해 인정할 것 인정하고, 계승할 것 계승하고, 고칠 것 고치"고 제안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