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의당 심상정, 대표직 조기사퇴

국민기대에 못 미쳐 "모든 책임 감당할 것"

 

(시사1 = 윤여진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대표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 당 쇄신을 위해 오는 2021년 7월까지 1년 이상 이기를 남기고 당 쇄신을 위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전국위원회 회의에서 "새로운 리더십 선출을 위한 조기 당직선거가 실시될 수 있도록 임기를 단축하겠다"며 "총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부족한 점이 있었다면 모든 책임은 대표인 제가 감당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미흡하게나마 선거제도 개혁은 이뤄냈지만 거대양당의 기득권 벽은 넘어서지 못했다"며 "당 정체성 후퇴를 비롯해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은 하나하나 극복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심 대표는 21대 총선 결과에 대해 실망과 희망을 동시에 발견했다"며 “우리는 거대양당의 반칙과 횡포 속에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선거를 치렀다"고 부연했다.

 

심 대표는 "당내 도약이 절실한 만큼 좌절도 크다”면서 “그래도 정의당은 꺾이지 않았다. 9.7%의 정당 득표율은 거대양당의 반칙과 횡포에도 꺾이지 않는 결단을 지지한것으로 국민의 요구이자 성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남은 기간 당 혁신사업을 뒷받침하고, 총선 이후 닥친 현안과제들이 소홀히 다뤄지지 않도록 공백을 메꾸는 역할을 최선을 다해서 마무리하겠다"면서 새로운 리더십 구축을 위한 독립적 혁신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정의당은 21대 총선에서 지역구 1석을 포함해 단 6석을 얻는데 그쳤다. 이날 회의에 상정된 혁신위 구성안이 통과되면 전국위 직속 혁신위가 집행권을 갖고 당 쇄신을 주도하게 된다. 이후 7월 중 당대회를 열어 당 혁신안을 의결한 뒤 바로 당직선거에 들어갈 것으로 예측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