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 일자리 위기 거세다”…홍남기, ‘55만개 일자리 공급방안’ 골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 위기가 거세게 다가오고 있다”며 “내일과 다음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회의에서 55만 개 이상의 직접 일자리 신속 공급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발표된 4월 고용 동향과 관련해 “숙박음식업, 도소매업, 교육서비스업 등 대면 서비스업의 어려움이 심화하고, 우리 경제를 지탱해준 제조업에도 점차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고용감소의 상당수가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위치한 임시일용직과 자영업자로, 이들의 어려움이 더 커졌다는 점이 특히 마음을 무겁게 한다”고도 했다.

 

홍 부총리는 “기업의 채용이 연기되고 감염병 우려로 구직활동을 멈추면서 경제활동인구가 55만명이나 감소하고, 잠시 업무를 멈춘 일시 휴직자가 100만 명 넘게 증가하고 있다”고 재차 우려했다.

 

홍 부총리는 그러면서 “일시 휴직자 증가는 어려움이 계속될 경우 실업자 급증으로 이어질 우리 고용의 아킬레스건”이라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계속해서 “(정부는) 걱정만 하고 있을 상황이 아니다”라며 “하나의 일자리라도 더 지키고 만들어내도록 비상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고 했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난달 22일 발표한 10조 원 규모의 고용대책을 포함해 245조 원 규모의 코로나 대책을 신속히 집행하고, 14일과 다음 주 경제중대본 회의에서 '55만 개 이상 직접일자리 신속공급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준비 중인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포함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마련하면서 고용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둬 가용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해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사1 = 장현순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