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로나19 여파로 썰렁한 경복궁

 

(시사1 = 장현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국내에 입국하는 해외 관광객이 전혀 보이지 않는상황이다. 평소에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몰려드는 경복궁은 썰렁한 분위기와 함께 수문장 교대식만 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