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朴-文 정권 만든 김종인, 미래통합당 구원투수로 나선다

URL복사

 

미래통합당이 26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4·15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책을 총괄할 선봉장으로 영입했다.

 

박형준·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어 김 전 대표 영입을 알렸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 오전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며 “선거 대책에 관한 총괄 역할을 하기로 했다”고 이렇게 알렸다.

 

김 전 대표의 직책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업무 착수는 오는 29일부터 가질 예정이다.

 

김 전 대표가 맡을 직책은 당초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맡던 것이다. 황 대표는 총괄선거를 사실상 김 전 대표에게 일임하고 자신은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선거에만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어려운 나라를 구하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를 얻어야 하는 데 동참해달라고 간곡히 호소했고, 김 전 대표가 흔쾌히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