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文,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 투입… 與, ‘코로나 도산’ 막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 때 “어제 대통령 주재 2차 비상경제회의는 ‘기업구호 긴급자금’으로 100조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세계적 경제위기로 우리 기업들도 그만큼 어렵다는 현실인식과 이른바 ‘코로나 도산’은 없도록 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원대상도 소상공인, 자영업자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중견기업도 포함시키기로 했다”며 “기업이 어려우면 고용이 나빠지고, 고용이 나빠지면 민생이 휘청거린다”고 이렇게 강조했다.

 

이 대표는 “기업을 돕겠다는 것은 결국 민생을 돕겠다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계속해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정부는 오늘 고용유지지원금의 확대계획을 발표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생을 돕기 위해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조치도 곧 취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정부는 세계경제가 언제 끝날지 모를 위기에 빠져드는 현실을 직시하며 우리 경제의 침체를 막기 위해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재차 말했다.

(시사1 = 윤여진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