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 총리 "미국발 국내 입국자 강화조치 시급...27일 0시 시행"

국민 보호할 가장 효과적 방법이 무엇인지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제안 토대로 오늘 회의서 결론 낼 것

 

(시사1 = 윤여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해외 유입 위험성이 계속 커지고 있다"며  "유럽발 입국자 전수조사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를 늦어도 오는 27일 0시부터 시행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미국의 확진자 급증에 따라 불안감을 느끼는 북미지역 유학생 등 우리 국민들의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체할 시간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이어 "우리 방역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국민을 보호할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인지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제안을 토대로 오늘 회의에서 결론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향후 지속 가능한지 여부도 중요한 고려사항이 될 것"이라며 "시급성을 감안할 때 늦어도 27일 0시부터는 시행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또 국내 요양병원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 된다며  대책 마련도 지시했다. 정 총리는 “간병인들은 병원에 상시출입하고, 환자와 가장 가까이에서 생활하고 있으나 의료인이나 병원 직원이 아니라 그간 상대적으로 관리가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고령의 고위험환자들이 대부분이 요양병원에서의 감염은 의료체계에 부담을 주는 것은 물론 지역확산으로 번질 우려가 크다"며 "요양병원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간병인 관리와 방역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요양병원 간병인 경력 확인되면 우선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혹시라도 검사 과정에서 체류 자격이 문제가 돼 불이익 받을까 봐 검사를 기피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보건복지부, 법무부 등 관계부처는 신속히 방안을 강구해 보고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