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가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 본격 운영

 

여성가족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인권진흥원에 설치한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함을 24일 알렸다.

 

종합지원센터는 작년 9월에 발표된 ‘성희롱·성폭력 신고시스템 개선방안’에 따라 올해 1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새로 설치됐으며, 무료법률지원 및 의료지원 등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해 피해자 지원을 하고 기관 요청 시 사건처리지원단을 현장에 파견하는 등 사건 처리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여가부는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자는 공공기관, 민간 사업장 등 구분 없이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지원내용, 사건처리 절차 등을 익명으로 상담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여가부는 또 “종합지원센터는 피해유형별로 적용되는 법령규정, 추가적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대응요령, 신고센터별 사건처리 절차 등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고 했다.

 

여가부는 “종합지원센터는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기관 요청 시 신속하게 상담사·변호사·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처리지원단을 현장에 파견하여 사건 처리도 지원한다”고도 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