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서잠적’ 野김원성, 무사한 상태로 경찰에 발견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공천이 불발되자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한 김원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경찰로부터 무사한 상태로 20일 발견됐다.

 

20일 부산북부경찰서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이날 낮 12시40분쯤 양산시에 위치한 한 종교시설에서 발견됐다. 향후 경찰은 김 최고위원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35분쯤 김 최고위원은 3장 분량의 유서를 남긴 채 부산 북구 화명동 자택을 떠났다.

 

김 최고위원은 유서를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길 바래”라며 “정치가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당신을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이고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며 “주위 분들에게 연락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시사1 = 유벼리 기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