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주열 "통화스하프 계약 되면 외환시장 불안 완화"

2008년 300억달러의 2배인 600억달러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시사1 = 장현순 기자) 20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전달 발표한 600억 달러 규모의 한미 통화스와 체결로 국내 외환시장 불안이 완화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19일(전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한미 통화스와프를 전격 체결했다. 이날 한미가 체결한 규모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체결했던 300억달러 보다 두 배가 많은 600억달러 규모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금융 시장에서 소위 안전자산인 미국 채 미 달러화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국내 금융시장에서도 달러 부족에 따른 환율 상승 등 시장 불안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축통화로서 달러의 기능이 제약을 받는 상황이 된 것"이다며 "어느 나라의 금융시장 불안이 다른 나라로 전이돼서 국제 금융시장 전체 불안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또 "기축 통화국으로서 미국은 달러화에 대한 부족현상을 완화해야겠다는 판단이 섰다"며 "한국으로서도 달러공급이 필요한 상태고, 현재 국내 외환시장 불안도 결국 달러 수요 증대에 따른 것이라 국내 외환시장의 불안을 완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이 총재는 "연준과 통화스와프 체결를 곧바로 계약서 작성에 들어가야 한다"며 "2008년에 이미 체결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과거보다 시일이 단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약서가 작성되면 곧바로 시장에 공급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번 체결에 대해 "미국이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했다"며 "기축통화국으로서의, 기축통화국의 중앙은행으로서의 리더십을 보여준 대표적인 예다. 파월 의장의 신속한 결정에 대해 대단히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번 체결의 목적은 국제금융시장에서의 달러부족 현상 완화에 있다"며 "이번 체결 대상국들이 국제 금융시장에서 어느 정도 비중이 있는 나라로 금융시장 불안이 미국으로 스필오버(전이)되는 것을 차단하는 목적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달러부족으로 인한 시장 불안을 잠재우는 게 1차적인 목표다"라고 이 같이 말했다. 

 

한편 이번에는 사실상 금융위기 때보다 상황이 더 엄중하기 때문에 한은이 할 수 있는 정책 수단, 카드를 모두 다 테이블 위에 올려놨기 때문에 준비가 돼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